제주도,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사전 감시체계 강화
상태바
제주도,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사전 감시체계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식장 대상 월 2회 민관협력 현장 이동병원 운영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현재민)은 최근 중국 양자강의 유출량이 평년보다 53% 증가한 초당 7만2000톤을 초과함에 따라 사전 감시체계를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7일 중국 양자강 하구 대통(大通) 지역의 유출량 모니터링 결과, 평년 초당 4만 7000톤 대비 크게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 남부지방의 집중호우로 인해 양자강 하구 유출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해류나 바람에 의해 저염분수가 제주 연안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올해는 엘리뇨 현상의 소멸에 따른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등의 영향으로 평년에 비해 1℃ 내외 높은 수온이 전망되며, 고수온 특보가 1개월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염분수가 고수온과 함께 제주 연안으로 유입될 경우, 전복, 소라 같은 정착성 저서생물의 삼투압 조절 능력에 악영향을 줘 폐사까지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광역 예찰조사를 강화하고 고수온·저염분수 예측모델을 통해 고수온・저염분수의 유입을 사전 감시하고 있다.

제주도 남서부 50~80마일 해역에서 연구원 시험조사선(뉴제주호)을 이용해 월 1회 정점별로 수온·염분을 관측하는 광역 예찰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고수온·저염분수가 제주 연안 30마일(약 48km) 이내 유입 시 2주 간격으로 조사, 10마일(약 16km) 이내 유입 시에는 매주 조사하는 등 예찰조사를 강화해 유관기관 및 어업인에게 관측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고수온·저염분수 이동경로를 예측하는 해양예측모델을 운영하고, 예측정보는 해양수산연구원 누리집(www.jeju.go.kr/jori/index.htm)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제주 마을어장 인근의 수온, 염분을 실시간으로 관측하기 위해 제주 서남방 해역에 해양관측부이를 운영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연구원은 고수온기 양식어류의 피해를 예방하고 검사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이달부터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어류양식수협과 협력해 현장 이동병원을 운영한다.

현장 이동병원은 고수온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월 2회 강화 운영될 예정이다.

주요 진료 대상은 양식어류에 발생하는 세균, 기생충, 점액포자충성 질병이며, 진단 결과는 3일 이내에 어업인에게 통보해 신속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직접 방문이 어려운 양식어가를 위해 사전 검사 신청 시 현장 이동병원 운영일에 검사요원이 직접 방문해 시료를 수거하는 등 양식 어업인의 편의를 도모한다.

현장 이동병원 이용을 희망하는 양식 어가는 해양수산연구원 수산물안전과(064-710-8513) 또는 제주어류양식수협 양식지원팀(064-766-7231)으로 신청하면 된다.

현재민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수온으로 고수온 특보가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찾아가는 현장 이동병원 운영을 통한 검사 서비스 확대로 고수온기 양식어가 피해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