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 상품 크기 기준 완화...비상품유통 처벌 강화
상태바
제주감귤 상품 크기 기준 완화...비상품유통 처벌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감귤생산.유통 조례-시행규칙 개정 추진
당도 높으면 '상품' 인정...착색도-만감류 무게기준 삭제

제주감귤을 판매할 수 있는 상품의 크기의 기준이 완화되고, 비상품 감귤을 유통하는 선과장에 대한 처벌이 강화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내용의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 개정안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감귤생산.유통 조례 개정안에는 그동안 '비상품감귤'용어를 '상품외감귤'로 변경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상품외감귤을 유통한 선과장에 대해 그동안 연 3회 위반시 등록을 취소했었으나, 개정안에는 연 2회 위반 또는 과태료 1000만원 이상이 부과된 경우 등록을 취소하도록 개정하고 있다.

또 상품외 감귤 유통 위반에 대한 과태료 최소 금액을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하고 있다.

감귤생산유통 조례 시행규칙 개정안은 상품 감귤 및 만감류에 대한 기준을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기존 감귤 상품 규격에서 벗어나더라도 당도가 10브릭스(Brix)이상인 온주밀감은 감귤출하연합회와 협의해 도지사가 상품으로 고시할 수 있도록 하던 것을 수급관리운영위원회와 협의하도록 수정하고 있다.

만감류 역시 1개당 150g 이상 돼야 한다는 무게 기준을 삭제하고, 당.산도의 기준을 통일하고 있다.

카라향에 대한 만감류 상품 기준도 추가하고, 미숙과의 기준에서 착색도 50% 기준도 삭제하고 있다. 

한편 이 조례안 등에 대한 의견 제출은 오는 30일까지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온라인공청회를 통해 가능하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