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안현순작곡발표회 '제주, 애(愛)' 14일 무대
상태바
제2회 안현순작곡발표회 '제주, 애(愛)' 14일 무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7시 문예회관대극장 공연

다양한 구성의 음악으로 제주를 그려내는 제주작곡가 안현순의 제2회 작곡발표회 제주, 애(愛)가 오는 14일 오후 7시 제주문예회관대극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공연에서는 특별히 테너와 바리톤의 솔로 및 앙상블의 구성으로 남성 특유의 웅장함과 감미로운 하모니가 펼쳐지는 이색적인 무대를 접하게 되고 바이올린과 첼로의 솔로 연주와, 그에 피아노가 더해져 어우러지는 피아노트리오의 풍성한 울림으로 제주를 좀 더 깊이 느끼게 될 것이다.

이날 무대에서 테너 송영규의 '유채꽃신부'(여명옥 시), 테너 문순배의 '우리어멍'(안현순 작사), 바리톤 김훈의 '그섬에 고운님이 있었네'(이청리 시) ,바리톤 김훈석의 '길'(고정국 시), 바리톤 최규현의 '내마음의 바다'(고성기 시) 등 솔로곡과 '제주수선화'(김순이 시), '딱! 한번뿐인 내인생'(안현순 작사), 제주어로 이루어진 '아영고영'(고훈식 시)의 앙상블곡이 펼쳐진다.

뿐만 아니라 첼로 소나타의 2악장 '사랑'을 첼리스트 박소현의 연주로, '섬의연가' 라는 제주4.3의 노래를 바이올리니스트 김민희의 연주로 듣게 되어 또 다른 감동을 전해 줄 것이라 기대한다. 모든 연주의 반주로 피아니스트 김향숙이 함께하며 전체 곡의 영상은 캘리그라피스트 김효은의 작품을 선보인다.

안현순 작곡가는 "제주의 수많은 이야기들을 수집하는 과정과 음악으로 완성되어지는 시간을 통해 제주에 대한 사랑의 깊이가 더해지는 만큼 제주인으로서의 자부심과 긍지를 느낀다"고 무대를 준비하며 느낀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안 작곡가는 '해녀의 길', 기악곡 제주환상곡 등을 통해 세계속으로 제주를 전하는 데 힘쓰고 있으며 현재 중등교과서 수록작곡가이자 도립제주합창단의 편곡자로 전국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