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희생자유족부녀회 , '여성유족 100인이 골암수다' 개최
상태바
제주4.3희생자유족부녀회 , '여성유족 100인이 골암수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부녀회(회장 강능옥)는 7일 오전 아스타호텔 연회장에서 '제주4.3 여성유족 100인이 골암수다'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부녀회 창립 15주년을 맞아 마련된 이번 포럼에는, 조상범 특별자치행정국장, 오정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정책기획실장, 김종범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김창범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등이 참석해 제주4.3의 의미를 되새기고 여성 유족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창후 제주4·3연구소장은 '4.3 이후 제주 여성의 삶과 공동체 문화' 주제발표를 했다.

김윤숙 제주4.3희생자유족회 여성부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골암수다 마당'에서는 제주4.3 희생자 여성 유족 100여명이 참여해 '4.3 이후 나는 어떻게 살았는가', '4.3 이후 미래에 나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라는 주제로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4·3 이후의 가족부양, 교육기회, 공동체 문화라는 주제로 구성된 토론에서는 여성 유족들이 과거부터 현재까지 듣고 경험한 아픔들을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솔하게 풀어냈다.

참가자들은 "건강을 허락하는 동안까지 봉사하면서 살고 싶다”, “4.3과 같은 악몽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4·3을 젊은세대에게 알리고 교육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메시지를 남기겼다.

제주4·3희생자유족부녀회 강능옥 회장은 “여성들은 4·3역사에서 큰 역할을 담당했지만 기록되지 않았고, 교육의 기회와 재산분배 등 권리는 배제되었다"며 "기록하지 않고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반복되기 때문으로,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이므로 우리는 과거의 일을 잊지 말고 기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3 여성 유족들은 4·3의 교훈을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자라나는 후세대에게 4·3 정신을 전승하는 일에도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