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넘은 울창하던 정자나무, 어느 날 반쪽이 사라졌어요 
상태바
500년 넘은 울창하던 정자나무, 어느 날 반쪽이 사라졌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 소리] 한천 정비공사 추진과정 잘려나간 정자나무
"500~600년 보호수 가치 높은 나무...단지 공사에 방해된다고?"
제주시 "공사장비 진입 애로 있어 마을회와 협의해 한 것"
제주 용담2동의 정자나무(팽나무). 늘 푸르고 울창한 모습을 하던 이 거목은 최근 한천 정비공사 과정에서 잘려 나가며 '반쪽'의 모습으로 변했다. (사진=제보자)

제주시 용담2동 한천에 인접(한라아파트 북쪽)해 자리잡은 정자나무(팽나무)가 최근 한천 복개구간 정비공사 과정에서 '반쪽' 모양으로 나무가지들이 대거 잘려 나간 것으로 나타나 인근 주민들의 탄식이 이어지고 있다.

수령 500~500년으로 추정되는 이 팽나무는 불과 한달 전만 하더라도 울창한 모습으로 가지가 무성하게 뻗어있는 거목이었다. 하천 경계 지점의 주택가 방향의 상단부에 위치해 있어 향후 한천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공사가 마무리되더라도 차량 통행에 심각한 지장을 주지 않는다면, 보호될 필요성이 크게 제기됐다. 

그러나 최근 정자나무 앞 하천 바닥에서 공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 거목은 반쪽으로 변했다. 하천 방향으로 향한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라졌기 때문이다. 어느 날 갑자기 '반쪽'으로 변해버린 모습에,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도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술렁임이 커지고 있다.

지난 달 정자나무 아래 쪽에서 하천 정비공사가 진행되는 모습. 이 때만 하더라도 팽나무는 원형 그대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지난 5월 한천 정비공사가 시작될 즈음의 정자나무 모습. 이 때만 하더라도 팽나무는 온전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사진=헤드라인제주)
최근 한천정비공사 과정에서 동쪽방향의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려나간 정자나무. 예전 수려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 (사진=헤드라인제주)

 "마을 수호신이나 다름없던 거목을 볼품 없이 만들었다"는 원성도 터져나왔다.

시민 A씨는 <헤드라인제주>에 보낸 제보 글을 통해 "용담2동 큰나무집 앞 팽나무의 나뭇가지가 감쪽같이 잘려 나갔다"며 "지난 주 나무가 잘려나간 것에 대해 마음 아파하는 아내의 말을 듣고 현장에 가보니, 잘린 나뭇가지는 흔적도 없이 사라져 없고, 거목은 초라한 모습으로 서 있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제가 보기에 이 팽나무는 이 지역의 500~600여년전의 역사를 지켜오 거목으로, 굵은 나뭇가지는 비바람에 모진 세월을 견뎌내며 용트림하며 자라 수형(樹形)이 너무나 아름다운 나무이고, 동내 명물 중의 하나였다"고 말했다.

또 "용담2동은 물론이거니와 제주시, 나아가 제주도에서 이 나무를 보호수로 관리를 해야 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천정비공사 과정에서 동쪽방향의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려나간 정자나무. (사진=헤드라인제주)
최근 한천정비공사 과정에서 동쪽방향의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려나간 정자나무. (사진=헤드라인제주)

이어 "그러나 한천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을 하면서 공사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나뭇가지가 잘려나갔다"며 "나뭇가지가 잘려진 거목의 모습을 보니 너무나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민 입장에서 이 나무는 우리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적 존재의 성격도 크다"며 "한번 잘려나간 상흔을 입은 나무가 예전 모습으로 회복되려면 100~200년은 족히 걸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나뭇가지 제거를 결정하는 과정에 대한 의문을 제거했다. 그는 "보호수 가치가 큰 거목의 나뭇가지를 제거한다면 최소한 지역주민의 동의, 관계당국의 승인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과 충분한 협의없이 이뤄진 것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또 "만약 관계당국의 승인없이 (공사업체가) 나뭇가지를 임의대로 자른 것이라면 문제가 매우 잘못된 행위로, 행정기관은 공사업체에 그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의 한 관계자는 <헤드라인제주>와의 통화에서 "하천 내로 공사장비가 들어가는데 애로가 있어 마을회 분들과 협의해서 잘라낸 것"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최근 한천정비공사 과정에서 동쪽방향의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려나간 정자나무. (사진=헤드라인제주)
최근 한천정비공사 과정에서 동쪽방향의 나뭇가지들이 모두 잘려나간 정자나무. (사진=헤드라인제주)
반쪽이 잘려나간 정자나무 앞에서는 한천 정비공사가 진행 중이다. (사진=헤드라인제주)
반쪽이 잘려나간 정자나무 앞에서는 한천 정비공사가 진행 중이다. (사진=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11 2024-07-19 10:59:53 | 119.***.***.74
최소한 범위에서 가지치기를 해야는데 너무 몰골이 흉합ㄴ니다.

시공사는 편의와 수월히 공사하고자 할텐데
감독공무원이 잘 판단해야 는데.
어쉽다

제주민 2024-06-27 18:44:17 | 112.***.***.72
지금시대에. 무당넋두리같은 개소리하고
자빠젔네
주민들이 불편해서 잘라내고 다듬는데
해당없는 것이 비맞은중처럼 중얼거리지마라


에휴 2024-06-18 10:49:11 | 218.***.***.72
500년 된 거목을 훼손했으니 천벌이 내릴 것

'' 2024-06-18 09:37:21 | 114.***.***.213
평소 꺾어질까 불안하고 불쌍해 보이던 나무가 전정 됐네요. 너무 잘 됐네요.

2024-06-17 10:27:14 | 59.***.***.7
거목이 볼품없는 반쪽이가 되었네요

한심 2024-06-17 10:05:58 | 122.***.***.140
요새 어떤 행정에서 나무를 저렇게 댕강댕강 자르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