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벌금 90만원 선고, 다툴 여지 있지만 항소 안할 것"
상태바
원희룡 지사 "벌금 90만원 선고, 다툴 여지 있지만 항소 안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법원이 취업 준비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년들에게 피자를 제공한 부분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금지 위반으로 판단하며 벌금 90만원을 선고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피력하면서도 항소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법원이 제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다"면서 "도지사가 청년들에게 피자를 사고 지역 특산물 홍보를 한 것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 해석과 양형에 대해서는 다툴 여지가 있다고 보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온 힘을 쏟아야 할 도지사가 개인적 일로 시간을 뺏기는 것은 도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항소 포기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앞으로는 더 세심하게 주의해서 도민만 보며 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 지사는 취업 준비생에 피자를 제공한 혐의와 유튜브 채널에서 제주지역 특정업체의 죽 세트 상품을 홍보한 혐의(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금지 위반)로 기소돼, 24일 벌금 90만원을 선고받았다.

'피자 배달'은 원 지사가 지난 1월 2일 시무식을 마친 뒤 제주도 산하 취.창업 지원기관이 운영하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취업준비 청년교육생 107명에게 65만원 상당의 피자 25판을 제공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원 지사는 청년교육생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배달옷과 헬멧을 착용하는 등 피자배달원으로 변장해 피자를 전달하는 '깜짝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죽 세트 홍보'는 지난해 12월 원 지사가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인 '원더풀 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제주지역 A업체가 생산해 판매하는 상품(성게죽 세트)을 시식하며 홍보를 지원한 혐의다.

재판과정에서 검찰은 이 두 가지 행위가 모두 선거에 영향을 미칠 목적의 기부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며 당선 무효형의 벌금 100만원을 구형한 반면, 변호인측은 도지사의 정상적 직무범위의 행위라고 맞섰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