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빛의벙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 돌파
상태바
제주 '빛의벙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 고흐전' 관람객 50만 육박

제주 '빛의벙커'가 2018년 11월 개관 이후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을 돌파했다.

빛의벙커는 지난해 10월 막을 내린 '빛의벙커:클림트전' 56만 관람객에 이어 현재 진행 중인 '빛의벙커:반고흐전'이 43만 관람객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반 고흐전'은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 작품을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전시로, 거칠고 강렬한 붓 터치와 대담한 표현이 담긴 반 고흐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 반 고흐의 감성적이고 시적인 내면세계와 빛과 그림자의 끊임없는 소용돌이를 감상할 수 있다.

빛의 벙커는 100만 돌파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온라인에서는 역대 전시 주제였던 클림트, 훈데르트바서, 반 고흐, 고갱 굿즈를 증정하는 SNS 이벤트를, 빛의 벙커 현장에서는 오는 31일까지 2021년 수능 수험생 대상으로 2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아트샵에서 빛의 벙커 'ALL 패키지(클림트 도록, 반 고흐 2021년 달력, 빛의 벙커 BI 볼펜)'를 구성해 할인 판매 중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빛의 벙커 홈페이지와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빛의 벙커 사업총괄 김현정 이사는 "빛의 벙커가 제주의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아 감사의 마음으로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더 많은 관람객이 반 고흐와 고갱의 다양한 작품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빛의 벙커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입장 전 발열 체크를 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안내 직원은 관람객이 서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반 고흐전은 내년 2월 28일까지 진행되며, 차기작은 내년 1월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빛의 벙커는 오래된 비밀 벙커를 탈바꿈한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이다.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단순히 보는 전시가 아닌 영감과 상상력을 제공해 교육적인 효과는 물론 성인 관객에게도 독특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한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