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가라" 환청에 흉기강도 행각 50대男 실형
상태바
"교도소 가라" 환청에 흉기강도 행각 50대男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죄를 짓고 교도소를 가라는 환청을 듣고 흉기강도 행각을 벌인 5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는 특수강도, 절도 혐의로 기소된 A씨(51)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1일 오전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편의점 카운터에 있던 B씨(55.여)를 흉기로 위협하며 현금 18만원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1999년 8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살인죄 등으로 징역 20년을 선고받아 지난해 3월 수감 생활을 마치고 1년여 밖에 지나지 않아 재차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 가라'는 환청을 듣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누범기간 중에 있었음에도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다"면서도 "피고인은 환청을 듣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하며, 범행 당시에도 피해자에게 '신고하라'고 하는 등 정신장애가 범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사유를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